짧은 동영상 플랫폼의 성장과정

유튜브(Youtube)는 2005년에 출시된 이래 ‘동영상 공유 플랫폼’이라는 개념을 최초로 만들며 동영상 플랫폼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았다.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여 공유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누적된 방대한 양의 UGC(User Generated Content)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동영상 유저들을 보유하고 있다. UGC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제작하여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TV 방송에서 다루지 않는 신선한 내용을 만들 수 있어 그 창작의 영역이 무한하다는 장점이 있다. 유튜브가 서비스를 시작한 것과 같은 해에 중국에는 첫째 동영상 플랫폼 ‘두또우(土豆网))’ 출시됐으며 이때부터 중국에서는 동영상 사이트가 점차 발전하기 시작했다. 또한 2006년 ‘요우쿠(优酷)’가 생기고 요우쿠가 두또우와 손을 잡게 되면서 누구나 인터넷 기반으로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붐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에 많은 전문가 역시 길이가 길지 않은 동영상을 제작해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 공유하게 되었다. 2011년 4월 출시된 미국의 ‘Viddy’ 어플은 ‘동영상 공유 커뮤니티’라는 콘셉트를 처음으로 스마트폰에 도입하였으며 'Viddy' 어플의 동영상 제작은 영상을 한입 사이즈(bite-size)로 소화하기 쉽고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 어플을 통해서 수용자들은 실시간으로 일상생활을 30초 분량의 영상으로 촬영하고, 신속하게 편집하여 빠르게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인 페이스북(Facebook), 트위터(Twitter), 유튜브 등 SNS 플랫폼에서도 즉시적으로 공유가 가능해 졌다. ‘Viddy’ 어플은 오픈한지 1년 만에 수용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여 2012년 5월 8일유튜브(Youtube)는 2005년에 출시된 이래 ‘동영상 공유 플랫폼’이라는 개념을 최초로 만들며 동영상 플랫폼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았다. 유튜브를
통해 누구나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여 공유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누적된 방대한 양의 UGC(User Generated Content)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동영상 유저들을 보유하고 있다.

UGC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자신이 원하는 영상을 제작하여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TV 방송에서 다루지 않는 신선한 내용을 만들 수 있어 그 창작의 영역이 무한하다는 장점이 있다. 유튜브가 서비스를 시작한 것과 같은 해에 중국에는 첫째 동영상 플랫폼 ‘두또우(土豆网)’ 출시됐으며 이때부터 중국에서는 동영상 사이트가 점차 발전하기 시작했다. 또한 2006년 ‘요우쿠(优酷)’가 생기고 요우쿠가 두또우와 손을 잡게 되면서 누구나 인터넷 기반으로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붐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에 많은 전문가 역시 길이가 길지 않은 동영상을 제작해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에 공유하게 되었다. 2011년 4월 출시된 미국의 ‘Viddy’ 어플은 ‘동영상 공유 커뮤니티’라는 콘셉트를 처음으로 스마트폰에 도입하였으며 'Viddy' 어플의 동영상 제작은 영상을 한입 사이즈(bite-size)로 소화하기 쉽고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 어플을 통해서 수용자들은 실시간으로 일상생활을 30초 분량의 영상으로 촬영하고, 신속하게 편집하여 빠르게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인 페이스북(Facebook), 트위터(Twitter), 유튜브 등 SNS 플랫폼에서도 즉시적으로 공유가 가능해 졌다.

 ‘Viddy’ 어플은 오픈한지 1년 만에 수용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여 2012년 5월 8일 會搖)’이벤트에 많은 수용자들이 참여하였다. 이처럼 짧은 동영상 어플 발전의 초기에 등장한 콘텐츠들은 오락성이 강하고 장르가 단순하여 수용자가 피로감을 일으키기 쉽기 때문에 사용자가 어플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의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서진비 · 주우상, 2017).
2016년부터 papi쨩 등 짧은 동영상 콘텐츠 생산하는 ‘왕홍(网红)’들이 플랫폼에 참여하게 되면서 짧은 동영상 플랫폼은 새로운 발전 기회를 맞이하게 되었다. 데이터 회사인 트러스트데이터(Trustdata)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12월까지 60개가 넘는 기업들이 짧은 동영상 영역에 투자하게 되면서 더 많은 창업자들이 짧은 동영상 제작 영역으로 진입하였다. 오락 위주의 콘텐츠를 생산했던 먀오파이, 콰이, 매파이 등의 짧은 동영상어플은 운동, 여행, 뷰티, 뉴스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포함한 플랫폼으로 영역을 넓혀감에 따라 플랫폼의 수량이 증가하고 장르가 다양해졌을뿐 아니라 콘텐츠도 질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최근 2년 동안 짧은 동영상 어플이 빠른 발전을 얻게 된 중요한 요인은 빅데이터 기술과 인공지능 기술을 일상생활에 응용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다. 빅 데이터 기술을 통해서 수집된 짧은 동영상 어플의 수용자 정보는 수용자들의 취미를 파악하는데 이용될 수 있었고, 수용자에게 맞춤형 콘텐츠를 보여주는 것을 가능케 했다.